▶세종실록지리지                 ▶ 택리지               ▶신증동국여지승람


◈  세종실록지리지

◎ 회덕현(懷德縣)

 본래 백제의 우술군(雨術郡)인데, 신라에서 비풍군(比豊郡)으로 고쳤고, 고려에서 회덕현으로 고쳐, 현종(顯宗) 9년에 공주(公州)에 속하다가, 명종(明宗) 2년 임진년에 비로소 감무(監務)를 두었다. 조선에서도 그대로 따랐고, 태종(太宗) 13년 계사에 예(例)에 의하여 현감(縣監)으로 고쳤다.

계족산(鷄足山)【회덕현 사람들이 진산(鎭山)으로 삼는다.】 사방 경계는 동쪽으로 청주(淸州)에 이르는 길이 14리, 서쪽으로 공주(公州)에 이르는 길이 7리, 남쪽으로 진산(珍山)에 이르는 길이 22리, 북쪽으로 문의(文義)에 이르는 길이 24리이다.

가구수가 3백호이고, 인구가 1,266명이다.

군인은 시위군(侍衛軍)이 7명이요, 수호군(守護軍)이 4명이요, 선군(船軍)이 1백 49명이다.

토착성(土姓)이 4인데, 황(黃)·임(任)·이(李)·방(房)이요, 망성(亡姓)이 1이니, 곽(郭)이요, 정민역(貞民驛)의 속성(續姓)이 2이니, 배 (裵)·김(金)이다.

땅이 기름지고 메마른 것이 반반이며, 간전(墾田, 밭)이 2,688결이요,【논이 5분의 2가 된다.】

토의(土宜)는 오곡과 모과[木瓜]이다. 토공(土貢)은 느타리·싸리버섯·칠·잡깃[雜羽]·밀[黃蠟]·대추·여우가죽·삵괭이가죽·잘[山獺皮]·지초·종이요, 약재(藥材)는 오배자(五倍子)이요,

토산(土産)은 석철(石鐵)이다【현의 북쪽 20리 직동(稷洞)에서 나는데, 하품(下品).】

계족산 석성(鷄足山石城)【현의 동쪽 10리에 있는데, 사면이 매우 험하며, 둘레가 334보 2척이 되고, 안에 샘이 하나 있는데, 겨울이나 여름에도 마르지 아니한다. 향인(鄕人)이 이르기를, “하늘이 가물 때 이 산이 울면 반드시 비가 온다.”고 한다.】

역(驛)이 1 이니, 정민(貞民)이다.【세속이 잘못 전민(田民)이라 한다.】

이원진(利遠津)【속칭 형각진(荊角津)이라 하며, 나룻배가 있다.】

봉화가 1곳이니, 계족산(鷄足山)이다.【동쪽으로 옥천(沃川) 환산(環山)에, 북쪽으로 문의(文義) 소산(所山)에 응한다.】

월경처(越境處)는 유성(儒城)의 동촌(東村) 낭산리(郞山里)가 현의 남면(南面)에 들어와 있다.

 

◎ 진잠현(鎭岑縣)

 

 본래 백제의 진현현(眞峴縣)인데,【진(眞)이 정(貞)으로도 되어 있다.】

신라에서 진령현(鎭嶺縣)으로 고쳐 황산군(黃山郡)의 영현(領縣)으로 하였고, 고려에서 진잠(鎭岑)으로 고치어, 현종(顯宗) 9년에 공주(公州)에 속하였다가, 뒤에 감무(監務)를 두었다. 본조 태종(太宗) 13년 계사에 예(例)에 의하여 현감(縣監)으로 고쳤다.

사방 경계는 동쪽으로 공주(公州)에 이르기 7리, 서남쪽으로 연산(連山)에 이르기 모두 13리요, 북쪽으로 공주에 이르기 10리이다.

호수가 153호요, 인구가 583명이다.

군인은 시위군이 1명이요, 수성군(守城軍)이 2명, 선군(船軍)이 92명이다.

토성(土姓)이 3이니, 김(金)·이(李)·전(田)이요, 망성(亡姓)이 3이니, 심(沈)·임(任)·유(劉)이다.

땅이 기름진 것이 적고 메마른 것이 많다. 간전(墾田)이 1,480결이요,【논이 조금 적다.】

토의(土宜)는 오곡과 뽕나무이다.

토공(土貢)은 느타리·자리·여우가죽·잘[山獺皮]·족제비털·잡깃이요,

약재(藥材)는 산골[自然銅]·수자해좆싹[赤箭]이다.

도기소(陶器所)가 1이다.【현의 서쪽 성북동(城北洞)에 있는데, 하품(下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