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갸 ▶거-계 ▶고-교 ▶구- 규 ▶그-기


  

촌(街村,  Strassendorf)

집촌(集村)의 일종으로서 도로를 따라 뻗은 촌락을 의미한다. 한 줄이나 여러 줄의 직선 또는 거의 일정한 넓이의 도로를 중심으로 가옥이 도로 양쪽을 따라 줄지어 발달된 촌락을 노촌(路村)이라 하고, 그 노촌 중 특히 가옥이 밀집하여 시가지와 비슷한 촌락을 가촌이라고 한다. 그곳에 사는 주민들의 생업은 도로 의존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봉건시대에 발달한 취락 중 구가도(舊街道)를 따라서 발달한 주막거리와, 유명한 사찰을 참배하는 사람들에 의해 번영했던 문전(門前)거리 등이 그 전형적인 예이다. 또한 오늘날 철도역·버스정류장 등을 중심으로 도로 양쪽에 줄지어 발달된 시장거리 등은 상업적·교통적으로 도로와 긴밀한 관련을 맺고 있는 가촌의 좋은 예이다.

▣ 가트 GATT(관세와 무역에 관한 일반 협정-General Agreement on Tariffs and Trade)

  관세 장벽과 수출입 제한을 제거하고, 국제 무역과 물자 교류를 증진시키기 위하여 1947년 제네바에서 미국을 비롯한 23개국이 조인한 국제적인 무역협저응로 제네바 관세협정이라고도 한다.  93년 현재 정회원국 수는 116개국이며, 한국은 67년 4월 1일부터 정회원국이 되었다.  GATT가 국제 무역의 확대를 도모하기 위하여 가맹국간에 체결한 협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회원국 상호간의 다각적 교섭으로 관세율을 인하하고 회원국끼리는 최혜국 대우를 베풀어 관세의 차별 대우를 제거한다. ②기존 특혜 관세 제도(영연방 특혜)는 인정한다. ③수출입 제한은 원칙적으로 폐지한다. ④수출입 절차와 대금 지불의 차별대우를 하지 않는다. ⑤수출을 늘리기 위한 여하한 보조금의 지급도 이를 금지한다는 것 등이다.

 GATT를 무대로 47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관세 교섭이 이루어졌는데, 그 내용은 국가별 및 상품별로 관세를 인하하는 방식이 취해져 왔다.  그러나 세계 무역이 확대되어감에 따라, 국별·상품별 관세 인하 교섭만으로는 과세 인하 실현폭이 적을 뿐 아니라 하나의 한계점에 이르게 되었다.  따라서 이를 시정하기 위하여 미국의 케네디 대통령에 으한 '관세 일괄 인하 방식' 이 제창되기에 이르렀다. 그결과 교섭 참가국은 일률적으로 평균 35%의 관세를 인하할 것에 합의하였다.  이것이 이른바 '케네디 라운드'이다. 그런데, 그 후 무역자유화에 수반하여 수출경쟁이 격심해짐에 따라 자연 보호무역주의가 대두되기에 이르렀다.  그래서 GATT의 기본 이념을 견지해 나가야 된다는 취지하에 73년 도쿄에서 GATT각료 회의가 열렸는데, 이것이 '도쿄 라운드' 이다.  이 회의에서는 종래의 관세 일괄 인하방식을 바꾸어, 여러 나라 사이의 관세율 격차를 조정하는 이른바 조화(harmonization)방식과 비관세장벽에 관한 교섭이 이루어져 79년 1월에 가조인을 거쳐 그 실시를 보게 되었다.

  도쿄 라운드의 합의에 입각한 단계적 관세 인하 협정의 종료를 앞두고 이를 대신할 다각적 무역 교섭이, 86년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개최된 가트 각료 회의에서 있었는데 각료 회의는 이것을 '우루과이 라운드(UR)'라고 불렀다.  UR(新라운드라고 함)의 특징은 종래의 물품 무역에서 금융·정보·통신 등 용역 무역으로 그 대상을 확대했다는 점에 있다.  열대 산품에 관해서는 포괄적인 시장접근 개선안이 작성되었고, 관세에 관해서는 종래 2국간 교섭에서 일률적 가트 방식의 적용이 합의되었고, 용역 무역에 관해서는 투명성·내국민 대우·최혜국 대우 개념의 중요서성에고나한 합의가 이루어졌다.  당초 90년말까지 농산물·용역 등 15개 분야의 협정을 목표하였으나 교섭은 난항 끝에 93년 말 타결을 보았고, 94년 4월 모로코의 마라케시에서 개최된 GATT 각료 회의에서 각구 대표가 UR 최종 의정서에 서명함으로써 UR협상은 종결되고 GATT를 계승할 새로운 세계 무역 기구(WTO)의 95년 1월 출범이 공식 발표되었다.  그동안 가트는 무역 확대에 노력했으나 협정 체제라는 한계에 봉착하여 보다 강력한 제재력이 있는 WTO의 발족이 불가피하였다.

▣ 간곡선(幹曲線)

지형도(地形圖)에서 장파선(長破線)으로 나타나 있는 등고선(等高線). 주곡선(主曲線)의 높이를 2등분한 높이에 그려지며, 주곡선만으로는 표현이 불충분한 완만한 경사지의 기복을 상세하게 나타내기 위해서 사용된다. 국립지리원 발행의 5만분의 1 지형도에서는 높이 10 m마다, 2만 5000분의 1 지형도에서는 높이 5 m마다, 1만분의 1 지형도에서는 높이 2.5 m마다 그려져 있다. 

▣ 간대 토양(間帶 土壤: intrazonal soil)

  기후가 식생(植生)의 인자(因子)보다도 국지적인 환경 인자의 영향을 받아 성대 분포(成帶  分布,zonal soil)를 보이지 않는 토양으로 용지(凹地)나 저지의 지하수처럼 국지적 조건에 의하여 토양의 생성을 좌우하는 인자가 강하게 작용하는 경우와, 모재(母材) 그 자체가 기후 인자의 영향에 대하여 순응을 나타내지 않고, 특수한 토양형으로 되는 경우가 있다.

 ▣ 간도

  19C경 한국식 개척 촌락이 춘경 추귀(春景秋歸)형으로 이동을 하면서 개척하였다.

 ▣ 간도문제(間島問題)

  두만강과 그 지류 연안의 평야 및 구릉으로 형성된 중국 지린성〔吉林省〕간도 지방의 구속 문제를 둘러싸고 조선과 청(靑)나라 사이에 있었던 분쟁, 간도는 본래 여진족(女眞族)의 거주지였으며, 고구려 때에는 파루(把婁)의 땅으로 고구려에 속하였다. 고구려가 멸망한 후 그 유민과 말갈족이 세운 발해가 5경(五京)을 두었을 때에는 동경(東京)의 용원부(龍原府)에 속하기도 하였다.  발해가 멸망한 후 여진족이 살면서 이 땅을 자주 침범하므로 고려 시대에는 윤관(尹瓘), 조선시대에는 김종서(金宗瑞) 등이 정벌하였다. 세종은 이 지방에 6진(六鎭)을 두었고, 여진족은 번호(藩胡)라 칭하여 조공을 바쳤다. 그러나 청나라 건국과 함께 여진족이 중국 본토로 이주하자 청나라는 간도를 봉금지(封禁地)로 설정하여 주민의 이주를 금하였으나, 산둥〔山東〕지방 등의 유민과 조선 사람들이 많이 잠입하여 청국인과의 대립이 잦았다.  1710년(숙종36) 조선인이 청국인을 살해한 사건이 일어나자, 청나라는 양국의 부분명한 땅을 조사시키기 위하여 오라총관(烏喇摠管:吉林) 목극등(穆克登)을 이 지방에 파견하고 국경실사(國境實査)를 명하였다. 목극등은 12년 조선의 접반사(接伴使) 박권(朴權)과 회담하고, 압록·토문(土門: 松花江의 지류) 두 강의 분수령인 백두산 산정 동남방 약 4km, 해발고도 2,200m 지점에 정계비(定界碑)를 세워 그 비문에 "서쪽으로는 압록, 동쪽으로는 토문이 있으니, 그 분수령 위에 돌을 세우고 기록한다..."라고 새겼다.  여기에 지칭한 토문강은 분명히 쑹화강의 지류로서, 두만강의 상류가 아님에도 후일 청나라는 이것이 두만강을 지칭한 것이라 하여 간도 귀속을 둘러싼 양국간에 분쟁의 씨가 되게 하였다.  그 후에도 조선인은 계속 봉금(封禁)을 무시하고 간도에 이주하여 개척하였으며, 한인(漢人)도 이 지방에 이주하여 서로 섞여 살게 되었다.  그러자 청국은 1882년(고종 19), 토문강 이북·이서에 거주하는 조선인을 청국인으로 간주하겠다고 통고하고, 그 이듬해 간도를 개간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대부분의 조선인을 철수하도록 요구하였다.  이에 서북경락사(西北經略使) 어윤중(魚允中)은 간도 국경 문제 해결을 청나라에 제의, 토문강 이남은 조선 영토임을 주장하였으나, 청나라는 '토문강이 곧 도문강(圖們江: 두만강)'이니 두만강 이북은 자국 영토라 주장하여 3차에 걸친 회담이 모두 결렬되었다.  이와 같은 분쟁은 1894∼95년 청·일 전쟁으로 소강 상태에 들어갔으나, 1900년(광무 4) 청나라의 약세를 틈타 러시아가 간도를 점령하였다.  정부에서는 1902년 이범윤(李範允)을 간도에 파견하여 주민을 위로하게 하고, 이듬해에는 그를 북간도관리사로 임명하며 이를 주한청국공사에 통고 하고 계속해서 간도 영유권을 관철하여 나갔다.  그러나 일본이 1905년 을사조약으로 한국의 외교권을 박탈함에 따라 간도문제는 청·일 간의 현안문제로 넘어가고, 일본은 1907년(융희1)간도에 통감부(統監府) 출장소를 설치하여 군대·헌병·경찰관을 파견하였다. 이것은 '한국인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한다' 는 명분이었으나 그 근본 목적은 한국인의 독립운동을 억압하기 위한 수단이었다.  어떻든 일본은 처음에 ①간도는 한국의 영토이며, ②한국인을 중국의 재판에 굴복시키지 말 것, ③중국관헌의 대(對)한국인 세금 징수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④중국 관헌이 발하는 대(對)간도의 모든 법령은 통감부 파출소가 승인하지 않을 것임을 결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일본은 러·일전쟁 후 러시아에서 얻은 철도·탄광 등 만주에 있어서의 이권 문제가 엇갈리게 되고, 1909년(융희 3) 9월 4일 한국 영토인 간도를 마음대로 청나라에 넘겨 주는 '간도에 관한 청·일협약'을 체결하였다.  이 협약에 따라 통감부 간도 파출소는 폐쇄되었으나 일본 총영사관으로 대체됨으로써, 간도에 있어 한국인의 민족적 항쟁을 억압하고 독립운동을 방해하는 공작을 그대로 지속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더욱 집중화할 수 있는 효과까지 얻었다.  1909년 현재 간도 지방 주민 조사로 나타난 한국인은 8만 2,900여 명이고, 청국인은 2만 7,300여 명이었다.

  ▣ 간도협약(間島協約)

  1909(융희 3)년 9월 청(靑)나라와 일본이 간도의 영유권 등에 관하여 맺은 조약으로 청나라는 19세기 말기부터 간도가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여 군대까지 투입하고 지방관까지 두었으나, 한국도 그에 강력히 맞서 영토권을 주장하였으므로 간도 영유권 문제는 한·청 간의 오랜 계쟁문제(係爭問題)였다.  일제는 1905년(광무 9)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뒤 청나라와 간도 문제에 관한 교섭을 벌여 오다가 남만주철도 부설권과 푸순〔撫順〕탄광 개발 등 4대 이권을 얻는 대가로 한국 영토인 간도를 청나라에 넘겨주는 이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 협약은 전문 7조로 되어 있는데, 그 내용은 ① 한·청 양국의 국경은 도문강(圖門江: 두만강)으로써 경계를 이루되, 일본 정부는 간도를 청나라의 영토로 인정하는 동시에 청나라는 도문강 이북의 간지(懇地)를 한국민의 잡거(雜居)구역으로 인정하며, ②잡거 구역 내에 거주하는 한국민은 청나라의 법률에 복종하고, 생명·재산의 보호와 납세, 기타 일체 행정상의 처우는 청국민과 같은 대우를 받으며, ③청국 정부는 간도 내에 외국인의 거주 또는 무역지 4개처를 개방하며, ④장래 지린〔吉林〕·창춘〔長春〕 철도를 옌지〔延吉〕남쪽까지 연장 하여 한국의 회령(會寧) 철도와 연결한다는 것 등이었다.  이것으로 일본은 만주 침략을 위한 기지를 마련하는 동시에, 남만주에서의 이권을 장악하고, 조선 통감부 임시 간도 파출소를 폐쇄하는 대신 일본 총영사관을 두어 한국인의 민족적 항쟁 운동을 방해하는 공작을 하게 되었다.

간빙기(間氷期)

빙하기와 빙하기 사이의 시기. 빙하기 때보다 지구 기온이 상승하였던 시기. 간빙기 때는 극 주변의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상승하게 된다.  참고 : 빙하기, 해수면 변동

 ▣ 간석지(干潟地:tidland/tidal flat)

  평지 해안선에서는 바다가 멀리까지 얕기 때문에 물결이 해안에 와서 부서지지 않고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앞 바다에서 부서지게 되므로, 여기서 일어나는 파랑(波浪)은 바다 밑에 있는 모래와 흙을 움직이게 한다.  이리하여 쌓인 토사는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 해안선 에 평행한 모래톱을 만들게 되는데, 이렇게 이루어진 모래톱과 해안선 사이에 있는 바다가 석호(潟湖)이며, 이러한 지형이 연안주(沿岸洲)이다.  또 강물이 dsn반해 온 모래와 흙이 강어귀에서 바닷물결 등에 부딪쳐 모래톱을 만들고 그 안쪽에 못을 이루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을 석주(潟洲)라고 한다. 썰물이 되어 갯벌이 나타날 때의 이 곳을 간석지라고 하며, 한국에서는 서남해안과 낙동강 하류에 발달되어 있다.  이런 곳은 간척하기가 쉬우므로 세계 각국에서 많이 이용하고 있는데, 옛날에 한국에서는 염전으로 흔히 이용되었으나 근년에 이르러서는 농경지 개발에 많이 이용된다.

 ▣ 간조와 만조

- 태양과 달의 인력에 바닷물의 높이가 달라짐(태양의 인력은 달의 인력의 46%정도의 크기)

- 하루 동안 2회 되풀이

- 수심이 얕을수록 크게 영향받음- 조석은 지각에서도 30cm정도 일어남

- 조류 : 바닷물이 간조, 만조선을 왕복하는 흐름

 ▣ 간척 사업

간척사업은 주로 간석지를 대상으로 전개되는 데, 방조제를 건설한 후 해안을 매립하여 용지를 조성한다. 우리 나라의 간석지는 약 40.2만 ha 에 달하며, 지금까지 약 6만 ha의 간석지가 간척지로 조성되었으며 현재 약 10만 ha 의 간척지가 조성 중에 있다. 광복 후 대표적인 간척사업으로는 계화간척사업(1963-1968), 시화지구 간척사업, 서산 대호지구간척사업 등이 있으며, 현재 공사 중에 있는 대규모 간척사업으로는 새만금간척사업(1991-2004)을 들 수 있다. 간척지 조성은 농경지, 택지, 공장 부지 등 용지 공급 면에서 효용 가치가 크나 자연 생태계의 파괴 등의 문제가 뒤따른다.

 -역 효과 :  1980년대 초 영산강 하구둑이 만들어진 후 총 5500ha의 바다가 농토로 바귀었고 15,200ha의 면적에 물을 공급해 줄수 있는 효과를 거두었다.  그런데 하구둑을 건설한 이후 유속의 감소와 조수량 감소, 염도의 저하, 수온의 상승, 영양분의 공급 감소 따위의 생태계 변화가 일어나 연안 어업과 김, 미역, 톳등 해조류의 양식업에 큰 피해가 일어났다.  농촌 경제 연구원은 서해안의 대부(경기도 옹진), 소근(충남 서산), 함해9전남 함평)지구 등 세 군데의 간척 사업에 따른 수익과 손실을 조사한 결과 세 지역 모두 수산 손실액이 간척사업으로 인한 농업 수익보다 큰 것으로 평가했다.  서산간척평야  [한국수자원공사]-'시화지구 개발', [전주상공회의소]-'새만금종합개발사업'

 ▣ 감입곡류(嵌入曲流: incised meander)  

  하천이 산지나 고원 지대를 흐를 때, 하천의 양안(兩岸)을 하방 침식(下方 侵蝕)에 의하여 대칭적으로 깊은 골짜기를 이루면서 곡류하는 하천, 감입 사행(嵌入 蛇行)이라고도 한다.  이는 평야 지대를 지유 곡류하고 있던 하천이 지반의 융기에 의하여 침식작용이 부활해서, 하천의 하각 작용(下刻 作用)이 강렬하게 작용할 때 나타난다.  즉 원래의 유로를 유지하면서 더욱 깊은 협곡을 만들며 곡류한다.  따라서 길이가 직선거리보다 매우 긴 것이 특징이다.  감입곡류는 용기 준평원(隆起 準平原)을 침식하는 하곡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산간 지대를 흐르는 대하천의 상류 지역에서도 볼 수 있다.  한국에서는 압록강이 대표적인 감입 곡류로 알려져 있으며, 그 밖에 두만강·한강·대동강·금강 상류도 그와 같은 특색을 보인다.  특히 남한강 상류 지역의 영월 지방도 좋은 예로 들 수 있다.  하방 침식에 의해 구하도와 신하도사이에 고도 차가 발생하여 우각호와 같은 호수는 형성되지 않는다.

 ▣ 감자(Solanum tuberosum)

  가지과의 다년초로 마령서(馬鈴薯)·하지 감자·북감저(北甘藷)라고도 한다.  페루·칠레 등의 안데스산맥 원산으로 남아메리카 토착민사이에서 오랫동안 재배되어 왔다.  1532년경에 에스파냐 사람에 의하여 항해 중의 식량으로 처음 배 안에 들어 왔고, 이어 에스파냐·아일랜드 등지에 전파되었다.  미국에는 17세기 초에 인도에는 16세기 말에 전해졌다고 한다.  우리나라에는 이규경(李圭景)의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에 의하면, 1824∼25년인 갑신년과 을유년 사이에 명천의 김씨가 북쪽에서 가지고 왔다는 설과 청나라 사람이 인삼을 몰래 캐가려고 왔다가 떨어뜨리고 갔다는 설을 수록하고 있다.  이 설로 미루어 보면 중국에는 19세기 초보다 더 빠른 시기에 전래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럽에서 옥수수와 함께 18세기 식량 혁명의 주역이 되었고 러시아에서는 현재 '제 2의 빵'으로 여겨질 정도로 중요한 작물이다.

 ▣ 감조 하천(減潮 河川: tidal river)

 하구(河口) 또는 하천의 하류부에서 외해(外海)의 조석에 의해 강물의 염분 ·수위, 특히 유속에 주기적으로 현저한 변화를 일으키는 하천.  경사가 완만한 큰 강일수록 감조 구간이 길어서, 양쯔강[揚子江]에서는 1000 km 상류의 우한[武漢]까지 그 영향이 미친다고 한다. 상류에 이를수록 감조의 정도는 약해지지만, 국부적으로 강폭이 좁은 곳에서는 조석 에너지가 집약되어 하류보다 감조도가 증가되는 경우도 있다. 극단적인 경우에는 밀물 때에 폭이 좁은 하류의 수위가 오히려 높아져서 상류를 향하여 폭류(瀑流)를 이루는 경우가 있다. 이 부분에서는 썰물 때에는 반대로 하류를 향하는 폭류가 생긴다. 따라서 폭류의 방향은 약 6시간마다 번갈아 바뀌는 셈이다. 밀물시간은 짧고 썰물시간은 길며 이 시간의 차는 하천의 고유 유량에 따라 변화하고, 유량이 증가할수록 작아진다. 유속의 극대 ·극소는 각각 만조 때나 간조 때보다 몇 시간 늦어지는 것이 보통이다. 강어귀가 나팔 모양으로 펼쳐져 있고, 앞바다가 멀리까지 얕으며 조차(潮差)가 클 경우에는, 조파(潮波)의 앞면이 수벽(水壁)을 이루어 강을 거슬러 올라간다. 이를 해소(海嘯)라고 하는데, 중국의 쳰탕강[錢塘江]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염분의 변화는 수위나 유속의 변화에 비하여 비교적 하류 부분에 한정된다. 밀물 때에는 바닷물이 쐐기꼴로 강바닥을 거슬러 올라가기 때문에, 상층보다 하층 쪽이 염분의 농도가 높다. 바닷물이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거리는 조석의 크기 이외에도 강의 유량 등에 의해서 달라지는데, 갈수(渴水) 등으로 유량이 감소하게 되면, 상류까지 바닷물이 거슬러 올라간다. 감조하고 있을 때의 강물이 용수중에 섞여 들어가면, 염해(鹽害)를 일으켜 농작물에 피해가 크다. 한국의 경우 서해안으로 흘러 들어가는 하천을 들 수 있는데, 특히 영산강 ·금강 ·한강 ·대동강 등의 하류부가 알려져 있다.  

▣ 갑문(閘門)

운하, 항만, 방수로 등에서 수면을 일정하게 하기 위한 수량 조절용 물문이다. 이는 특히 조차가 심한 항구나 수위의 차이가 심한 지대의 운하에 설치된다. 우리 나라의 인천의 시설이 이를 이용한 것이고, 유럽에서는 브레메르하펜(Bremerhaven). 리버푸울(Liverpool)도 이의 시설이 있다.→갑문식 운하

▣ 강수 (降水)

 액체 또는 고체의 형태를 이루며, 비 ·눈 ·우박 ·싸락눈 ·진눈깨비 ·동우(凍雨) ·우빙 등이 포함된다. 부유하는 미세한 물방울 또는 빙정으로 이루어진 구름으로부터 수분이 낙하하기 위해서는 이들 미립자가 서로 병합하여 성장한 다음 중력에 의해서 낙하하는 과정을 생각할 수 있다.  성장과정으로는 빙정과 물방울의 공존에 의해 성장하는 과정과, 거대한 입자가 공존함으로서 병합하는 과정으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강수는 인간이 필요로 하는 물의 공급원일 뿐만 아니라, 다른 기후 요소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인류 생존에 매우 중요하다.

 ▣ 강수의 형태

 ① 지형성 강수 : 습한 공기가 산지를 올라 갈 때 수증기가 응결되어 나타나는 강수

                  예) 우리나라의 다우지, 인도 아샘 지방

 ② 저기압성 강수 : 저기압의 중심부에서 강한 상승기류에 의해 나타나는 강수    예) 태풍

 ③ 대류성 강수 : 대기하층의 공기가 가열을 받아 높이 상승할 때 나타나는 강수

                  예) 소나기, 적도지방의 스콜

 ④ 전선성 강수 : 따뜻한 대기와 찬 대기가 만나는 불연속면에서 따뜻한 대기의 상승에 의해 내리는 강수   예) 장마

 ▣ 개마고원(蓋馬高原)

  한남·북(현 양강도), 평남·북(현 자강도 일부) 일대에 걸쳐 있는 해발고도 1,000∼2,500 m의 고원이다. 제4기에 분출왼 용암으로 덮여 있으며, 한국에서 가장 높고 넓은 고원으로, '한국의 지붕' 이라고 일컫는다.  북부의 압록강 쪽으로 완경사를 이루나 남쪽과 동쪽에 급경사를 이루는 경동지괴(傾動地塊)를 형성한다.  또한 압록강·두만강 지류에 의해서 개석(開析)된 갑산(甲山)·장진(長津)·무산(茂山)등의 대지가 전개되어 있고, 고원 서쪽으로 화전 경작에 의하여 조·귀리 ·콩·홉·감자 등이 조방(粗放)적인 농법으로 생산되고 있다.  고원을 북류하여 압록강으로 흘러든느 허천강·장진강·부전강 드으이 하류에는 댐을 만들어 유역 변경식 수력발전에 아주 좋은 조건을 이루고 있다.

 ▣ 개성공단(남북합작)  

  개성 국제경제지대(일명 개성공단)는 남북 모두의 경제적 도약과 평화 정착을 위한 새로운 시험장이다. 남북한 공동의 경제적 실익과 번영을 추구하는 '동반자적 남북경협모델'(황동언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을 모색하는 대표적 사례다. 또 개성은 서울에서 70km, 평양에서 160km 거리로 양쪽 수도권에 인접한 지리적 이점이 있을 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에 가까워 공단의 성공적 건설.운영은 곧 '평화정착'의 시금석이라고 할 수 있다.

기본계획과 청사진

  : 공단 조성 예정지는 개성직할시 판문군 평화리 일대. 지역 이름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과 이를 넘어설 '평화'의 조합으로 공단의 역사적 의미를 잘 보여준다. 개성공단과 남쪽, 그리고 중국.러시아.유럽을 이어줄 '평화와 경제의 철길' 경의선 복원 공사도 이미 지난 9월 시작됐다.

공단은 모두 2천만평(산업단지 800만평, 배후도시 1200만평)의 터에 2008년까지 3단계로 나눠 조성된다. 한국토지공사와 현대아산은 1단계로, 사업비 3천억여원을 들여 100만평 규모의 시범공단을 완공하고, 2공단(2202~2004년) 300만평, 3공단(2005~2008년) 400만평을 단계적으로 완공할 계획이다.

1공단에는 신발.섬유.단순전자조립 등 경공업 위주로 진출한다. 북쪽의 경제정책과 국제환경 등을 고려해 남쪽의 설비이전이 쉽고 공장 건설 기간이 짧으며, 노동집약적인 업종에 집중돼 있다. 2공단에는 자동차 부품, 기계, 전자, 컴퓨터 사업 등을 유치하고, 3공단에는 자동차조립.정보통신 등 첨단산업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단이 '완성'되는 2008년께에는 생산액이 200억달러에 이르는 세계적 수출전진기지로 키우는 게 목표다. 현재 남쪽의 부산신발지식산업협동조합과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전자공업협동조합 등 모두 450여개 업체가 입주 희망 의사를 밝힌 상태다.

북쪽의 대안모델 될까?

  : 개성공단이 북한 최초의 경제특구는 아니다. 북쪽은 84년 합영법 제정 이래 대외개방을 시도해왔다. 91년 12월 함경북도 나진.선봉지역을 자유경제무역지대(현재는 경제무역지대)로 설정한 게 최초다. 그러나 나선특구는 실패작에 가깝다.

개성공단은 과연 나선특구의 실패를 딛고 북한의 대안적 경제발전 전략모델이 될 수 있을까. 일단은 긍정적 평가가 많다. 개성공단은 여러모로 나선특구보다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우선 지리적으로 평양.서울과 인접해 있어 남쪽 수도권을 배후도시로 활용할 수 있고, 장기적으로 남북을 잇는 서해안 산업단지 벨트를 이룰 수 있다. 경의선 철도.도로로 남북은 물론 중국.러시아.유럽을 잇는 철도교통상의 요충 기능을 회복할 수 있고, 전력 등 남쪽 사회간접자본시설 활용이 상대적으로 쉬워 북쪽의 고질적 난점인 인프라와 대외접근성 부족을 보완할 수 있다. 또 공단 조성.운영 주체가 남쪽이어서 투자재원과 시장경제 운용 경험이 거의 없는 북쪽의 '부담'을 덜고, 공단에 대한 대외 신인도를 높일 수 있다.

그러나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만만치 않다. 경제특구로서 개성공단의 전략적 가치는 내수시장보다는 수출용 생산기지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김연철 삼성경제연구소 북한경제팀 수석연구원은 개성공단이 장기적으로 수출전진기지로 제대로 구실하기 위해선 북쪽의 경제정책과 국제 환경의 변화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한다. 우선 세계 최대규모인 북미시장 등에 진출하기 위해선 미국의 일반특혜관세(GSP) 부여 등 대북 경제제재 추가 완화 조처가 있어야 한다.

선행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 선전특구 수준의 북한 내부의 법적 제도적 정비 또한 요구된다. 특히 중국.베트남 등 '경쟁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 수준을 비롯해 경직된 노동력 관리정책의 일대 개편을 통한 노동생산성 제고가 절실하다.

남쪽 산업의 활로인가?

  : 개성공단은 '중후장대 노동집약형'(북)과 '경박단소 자본기술집약형'(남)이라는 남북한 산업분업체제 모색의 단초가 될 전망이다. 또 남쪽 산업의 가격경쟁력 제고와 수출전진기지 확보, 북쪽의 경제재건이라는 양쪽의 절실한 과제를 안고 있다.

개성공단은 단기적으론 단순설비로 가능한 신발.섬유.의류.가방, 단순 전자조립 등 '소규모 설비제공형 위탁가공 단지'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1단계 공단 조성계획도 이와 유사하고, 입주 희망을 밝힌 남쪽 업체들도 대부분 이들 분야에 해당한다. '싼 임금'을 찾아 남쪽 '사양산업'의 처지에서 보면, 개성공단은 매력있는 투자처일 수 있다.

공단 조성.운영을 남쪽이 맡아 하는 것도 안전판이 될 수 있다. 문제는 세계은행 등 국제기관의 차관 도입이 단기적으로 어려워 당장은 남쪽의 투자로 공단조성에 나서야 한다는 점이다. 북쪽의 부실한 사회간접자본시설과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등으로 앞으로 2~3년 동안은 '투자 채산성이 맞지 않아' 민간기업 차원이 아닌 남북 정부의 공적협력사업 차원에서 공단건설이 추진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남쪽의 경제상황, 여론 향배, 남북관계의 진전 정도 등이 개성공단 성패의 주요 변수로 작용한다.